전북

검색
닫기

수소 시범도시 선정, "인프라에 중점 둬야"

0

- +

민주당 안호영 의원, 선정 기준 특정 대도시 염두 의심의 눈길
R&D연구 기관, 기업 등 인프라 우선 고려돼야
수소 인프라 탄탄 '전주·완주 수소시범도시' 당위성 강조

국회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사진=안호영 의원실)

국회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사진=안호영 의원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이 수소 인프라의 중요성을 내세우며 완주·전주에 대한 수소시범도시 선정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안호영 의원은 21일 국토위 종합감사에서 완주·전주는 전북연구개발 특구 및 수소 관련 R&D 연구기관 7개소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320만평 규모 산업단지 내 수소를 생산, 저장, 운반할 수 있는 기업과 특히 수소 상용차를 대규모로 양산하는 현대자동차 등 수소관련 인프라와 기업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연간 1천만명에 달하는 관광객을 통한 전주시내버스 및 관광 수소 투어버스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등도 실험해 볼 수 있어 완주·전주 수소시범도시 선정에 적합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안호영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수소시범도시 추진전략’세부 선정기준에서 공동주택형 500세대가 필수적이라고 한 것은 중소도시에게는 불리하고 대도시들에게 유리한 조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안호영 의원은 국정감사장에서 국토부장관에게 “선정기준에서 공동주택형 500세대가 필수라는 조건은 특정 대도시를 염두해 두고 만든 필수 조건이 아닌가 의심된다"며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따라서 “공동주택 세대수가 적더라도 ‘시범도시’ 선정인 만큼 다른 수소 생산, 저장, 운반이 가능하고 수소 R&D 연구기관, 기업들이 많은 인프라를 부분을 더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이르면 올 연말 쯤 지자체 공모를 통해 수소 시범도시 3곳을 선정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