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검색
닫기

군산형 일자리 시민 보고회 '북적'…"또 배신당할까 걱정"

0

- +

시민들 "지엠·현중 때처럼 되지 않을까 두려워" 한목소리

군산형일자리 시민보고회. (사진=군산시청 제공)

군산형일자리 시민보고회. (사진=군산시청 제공)
오는 24일 전북 군산형 일자리 협약식을 앞두고 열린 시민보고회에서 군산시민들은 한국지엠·현대중공업 군산 이탈 사태를 언급하며 재발 가능성을 우려했다.

21일 군산대 이노테크홀에서 열린 이날 보고회에는 노사민정 실무협의회 위원, 민주노총·한국노총 군산시지부 등 관련 단체와 군산시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노사민정 실무협의회 서지만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첫발을 내딛은 전기차 산업이 묘목에서 거목이 되도록 관심과 질타를 부탁한다"며 "이제 외지에 나가있는 군산의 형제자매를 불러들여 다시 시작하자"고 말했다.

보고에 나선 김현철 컨설팅사업단장은 "군산형 일자리의 가장 큰 특징은 대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중소기업과 시민이 함께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가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군산시민들은 군산형 일자리에 대체로 환영의 뜻을 나타내면서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사태 등이 재현되지는 않을까 경계하는 모습이었다.

군산형 일자리 시민보고회에 참석한 군산시민들. (사진=김민성 기자)

군산형 일자리 시민보고회에 참석한 군산시민들. (사진=김민성 기자)
시민 김모씨는 "중소기업들이 와서 정부지원을 받은 뒤 현대나 지엠처럼 일방적으로 철수하겠다고 할 때 법적인 제재 방법이 있느냐"며 "또 5년간 임금을 동결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한 정확한 확인을 요청한다"고 했다.

김 단장은 이에 "법적 제재는 불가능하지만 약속한 지원금을 회수하는 내용이 협약서에 포함돼 있기 때문에 시쳇말로 '단물만 먹고 빠지는' 일은 없을 것이다"고 했다.

이어 "5년간 임금동결은 와전된 말이고,노사가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상생협의회가 조정안을 내고 이를 5년간 수행해달라는 뜻이다"고 덧붙였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시민 A씨는 "군산에 대기업이 있을 때도 이들은 '노조와 상생한다'고 했지만 협력업체들은 밥 세끼 먹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전기차를 한다는데 군산에 인프라도 없지 않느냐"고 토로했다.

김 단장은 "우리나라에 전기차 생산 인프라를 갖춘 곳은 없고, 이제 만들어가는 것이다"며 "기존 한국지엠의 자동차 부품을 만들던 기업들이 전기차 부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전환 지원사업을 시행하겠다"고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