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검색
닫기

'전자레인지에 3천만원, 증명사진 찍어라'…사진관 주인에 덜미

0

- +

금감원 직원 사칭 80대 노인 상대 20대 보이스피싱범 구속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해 80대 노인을 상대로 3000만 원을 빼돌리려 한 20대가 구속됐다.

"전자레인지에 현금을 두고 증명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황당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사진관 주인의 순간적인 기지로 덜미가 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22)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낮 12시 50분쯤 전북 전주시 송천동에 사는 B(80)씨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을 '금융감독원 직원'이라고 사칭하며 "명의가 도용됐으니 현금 3000만 원을 전자레인지에 두고 증명사진을 찍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B씨는 곧바로 현금 3000만 원을 전자레인지 안에 두고 증명사진을 찍기 위해 인근 사진관을 찾았다.

A씨와 대화 내용을 B씨에게 들은 사진관 주인은 이를 수상하게 여기고 B씨에게 신고를 권유했다.

"보이스피싱이 의심된다"는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잠복 끝에 돈을 찾으러 온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추궁하는 한편 범행을 지시한 보이스피싱 조직의 뒤를 쫓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