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검색
닫기

이호승 경제수석 "수소차 세계시장 선점 위해 지원 확대"

0

- +

현대차 전주공장 수소차 부품기업 간담회
이호승 경제수석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
업계 "유가보조금 신설해 수소가격 인하"

17일 이호승 경제수석이 전북 완주군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에서 열린 수소차 업계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 남승현 기자)

17일 이호승 경제수석이 전북 완주군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에서 열린 수소차 업계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 남승현 기자)
"출발은 잘했는데 갈 길이 멉니다. 정부와 기업, 연구자가 할 일이 매우 중요한 시점입니다."

17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전북 완주군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1월 17일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지 1주년을 맞으면서 수소차 확산 성과와 업계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이 수석은 수소차 부품기업 간담회에서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양산하고 현재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차를 생산할 수 있는 것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개발하고 투자해 온 여러분 덕분"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 수석은 이어 "이제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 수소차 산업이 나아가는 길은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수석은 수소차의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수소차와 충전소 확대를 비롯해 수소차 기술개발과 부품기업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부품 업계 대표들은 유가보조금 신설을 통한 수소 가격 인하와 상용 충정소 구축 시 민간 참여가 확대, 국산 섬유의 적극적인 국책과제에서의 채택 등을 건의했다.

지난해 1월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통해 2040년 국내 수소차 290만대 보급과 수소충전소 1200개소 설치 등 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전북도는 올해까지 306억 원을 투입해 수소차 300대, 수소버스 5대, 수소충전소 2곳 이상을 확보하는 한편, 오는 2030년까지 11년간 총 사업비 9700여억 원을 들여 수소차 1만4000대와 수소버스 400대를 생산하고 수소충전소 24곳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전북의 상용차 부품기업이 미래 먹거리인 수소상용차 산업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정부와 현대차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전북은 전국 최대 상용차 생산지의 강점을 살려 친환경자동차 산업과 수소차 확산을 선도하기 위해 수소버스, 수소트럭, 건설기계 등의 확산 및 관련 생태계를 적극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간담회 일정과 함께 이 수석은 수소저장용기를 생산하는 일진복합소재와 현대차 수소버스 공장을 둘러보며 수소차 확산 성과를 공유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