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검색
닫기

'방금 뽑은 돈 내놔'..현금 찾은 사람 노려 범행한 30대 구속영장

0

- +

경찰, "설 명절 기간 잦은 현금 인출, 범죄 주의"

(자료사진)

(자료사진)
은행에서 현금을 찾은 사람을 물색해 돈을 빼앗은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은행에서 현금을 인출하고 나오는 여성의 돈을 빼앗은 혐의(절도)로 A(35)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4시 54분쯤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은행 인근에서 B(70)씨가 현금을 뽑고 차에 타자 차를 막아 세우고 보조석에 올라 현금 49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A씨는 익산에서도 70대 노인에게 돈 뽑는 것을 도와준다며 카드 비밀번호를 알아내고 카드를 훔쳐 달아나 현금 100만원을 빼앗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범행 후 몇 차례 택시를 갈아타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고 탐문 수사해 지난 18일 오후 2시 15분쯤 A씨를 익산시외버스터미널에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출소한 지 얼마 되지 않았으며 주거가 불분명하다"며 구속 사유를 밝혔다.

이어 "설 명절 기간 현금 인출이 잦은 만큼 이를 노리는 범죄에 각별히 주의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